실시간뉴스
'아내의 맛' 함소원, 임창정과 꾸준히 연락 "희한해"
'아내의 맛' 함소원, 임창정과 꾸준히 연락 "희한해"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10.15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임창정과의 인연을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TV CHOSUN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가 임창정과 만남을 가졌다.

이날 함소원과 진화는 임창정이 운영하는 족발집에 갔다가 임창정을 만났고, 함소원은 "진짜 오빠 만날 줄 몰랐다. 물건 사서 지나가는데"라고 놀라워했다.  

 

사진출처=TV CHOSUN '아내의 맛'
사진출처=TV CHOSUN '아내의 맛'

 

함소원은 "제 영화가 300만 넘은 게 있다"며 "2003년에 300만이면 지금은 천만 배우다. 영화 그때 1천만 원 받았던 것 같다"고 영화 '색즉시공'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진짜 희한한 게 연락을 하게 됐다. 중간에도. 1년에 한번 꼴로 연락하고 지냈다. 남편이 한국 오고 제일 처음 만난 것도 임창정 오빠였다"며 임창정과의 친분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