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알릴레오’ 패널 성희롱 발언에 진행자 유시민 뭇매.. KBS 기자협회 항의 성명
‘알릴레오’ 패널 성희롱 발언에 진행자 유시민 뭇매.. KBS 기자협회 항의 성명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0.16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KBS의 모 기자를 좋아해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기자가 국정농단 때부터 치밀하게 파고들며 검찰과의 관계가 아주 넓어졌다”

KBS 기자협회는 16일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 출연한 패널이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논란에 대해 “유 이사장은 본인의 이름을 건 방송의 진행자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라”고 밝혔다.

사진=알릴레오 방송 캡처
사진=알릴레오 방송 캡처

KBS 기자협회는 이날 ‘알릴레오의 경악스런 성희롱…유시민은 책임 있는 자세 보여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알릴레오에서 귀를 의심케 하는 발언이 나왔다. ‘어용 지식인’을 자처했다지만, 이제 마지막으로 ‘지식인’으로서 유 이사장의 상식과 양심이 남아 있는지 지켜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발언 당사자는 이 발언이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기 바란다. 그리고 카메라가 꺼진 일상에 얼마나 많은 여성혐오가 스며있는지 반성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날 15일 오후 라이브로 진행된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의 ‘KBS 법조팀 사건의 재구성’이라는 제목으로 진행된 방송에는 아주경제신문 법조팀장 장용진 기자와 개그맨 황현희가 출연했다.

장 기자는 “검사들이 KBS의 A 기자를 좋아해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검사가 다른 마음을 갖고 있었는지는 모르겠다”며 "A 기자가 국정농단 때부터 치밀하게 파고들며 검찰과의 관계가 아주 넓어졌다. A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 많이들 흘렸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이 논란이 되자 알릴레오 제작진은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문제의 내용을 삭제한 영상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