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박정희 유신독재 타도’ 외치던 40년 전 부마민주항쟁 모습 첫 공개
‘박정희 유신독재 타도’ 외치던 40년 전 부마민주항쟁 모습 첫 공개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0.16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부마민주항쟁 40주년을 맞아 부산일보 사진기자 출신 정광삼 한국사진작가협회 부산광역시지회 자문위원이 최근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에 기증한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제공
사진=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제공

이번에 공개된 사진 2장은 40년 전 부마민주항쟁 당시 광복동 시위 행렬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번에 최초 공개된 사진은 정 자문위원이 취재 당시 보도하지 않고 사료 차원에서 촬영한 것이다.

16일 오전 경남 창원시 경남대학교에서 개최된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4·19혁명, 부마민주항쟁,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2016년 촛불혁명에 이르기까지 우리에게 민주항쟁의 위대한 역사가 있는 한,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다. 지금 국민은 더 많은 민주주의와 더 좋은 민주주의를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마항쟁은 1979년 10월 부산 및 마산 지역을 중심으로 진행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유신독재에 반대한 학생과 시민들이 주도한 시위다. 처음 학생들이 시위를 시작한 이후 시민들이 합세해 대규모 반정부시위로 번졌다.

시위는 16일과 17일 이틀간 이어졌으며, 시위대는 정치탄압 중단 및 유신정권 등 타도를 외쳤다. 이에 정부는 18일 0시 부산 지역에 비상계엄령을 선포하고 시위를 제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