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과수 설리 부검 진행 중.. 경찰 “평소보다 오래 걸려”
국과수 설리 부검 진행 중.. 경찰 “평소보다 오래 걸려”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10.1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경찰이 숨진 채 발견된 가수 겸 배우 설리(25·본명 최진리)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16일 부검을 진행 중이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설리의 사망 원인 및 정확한 사망 시각 등을 파악하기 위해 전날 오후 부검 영장을 신청, 영장이 발부돼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부검은 유족 동의를 받아 실시했다.

부검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진행됐다. 경찰은 부검이 끝나는대로 국과수로부터 구두 소견을 전달받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앞서 설리는 14일 오후 3시21분께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의 한 전원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설리의 자택에는 외부 침입 흔적 등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설리가 평소 우울증 증세를 보였다는 주변 인물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혐의가 발견되지 않았지만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평소보다 부검 시간이 오래 걸리고 있어 결과를 기다리는 중”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