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야, 6인 협의체 회동... 공수처ㆍ수사권 조정 논의
여야, 6인 협의체 회동... 공수처ㆍ수사권 조정 논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0.16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여야 교섭단체 3당이 16일 오후 2+2+2 협의체 회동을 열고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와 검경 수사권 조정 문제 등에 대한 논의에 들어갔다.

이날 협의체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송기헌 의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권성동 의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권은희 의원 등 6명이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9 리스타트 잡페어'에 참석, 대기실에서 환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9 리스타트 잡페어'에 참석, 대기실에서 환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편 이날 여야는 패스트트랙으로  태운 사법개혁 법안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이며 평행선을 달렸다.

민주당은 조 전 장관 사퇴를 동력삼아 검찰개혁의 핵심인 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안 관련 법 처리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상태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한국당의 공수처 반대는 역대급 억지"라며 "민주적 검찰 통제와 공수처 설치는 확고한 국민의 절대 명령이다. 국회의원과 검찰을 보호하려는 본능이 아니라면 한국당은 공수처 반대할 명분도 이유도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반면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장기집권 사령부 공수처는 절대 불가하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공수처 설치에 대해서는 근본적으로 반대하고 있지 않지만 권력이 악용되지 않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중립적인 입장을 밝혔다.

특히 제기된 2개의 공수처안(백혜련, 권은희)을 어떻게 조율할 것인지 입장부터 정리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이렇게 여야 3당의 제각각의 주장에 따라 각 당 2명씩 6명이 이같은 사법개혁법안을 논의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였지만 각 당의 견해차가 워낙 커서 의견을 좁히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