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김지석 구애거절 "꼴값 떨지마"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김지석 구애거절 "꼴값 떨지마"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10.18 0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이 김지석의 구애를 거절하고, 강하늘을 선택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17, 18회에서는 동백(공효진)이 아들 필구(김강훈)를 위해 옹산을 떠나려고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동백의 옛 연인 강종렬(김지석)은 아내 제시카(지이수)의 밀라노행 재촉에 지쳐 이혼을 고민하면서, 동백에게 3천만 원 돈 봉투가 들어간 전복을 선물했고, 동백은 아들을 위해 돈을 받았다.

 

사진출처=KBS2 '동백꽃 필 무렵'
사진출처=KBS2 '동백꽃 필 무렵'

 

이후 강종렬은 동백에게 야구와 일상을 모두 버리고 올 테니 받아달라고 애원했고, 동백은 혼란스러워했다. 

이때 황용식이 장미꽃을 들고 등장했고, 황용식은 동백에게 "동백 씨. 동백 씨 원하는 대로 해라"고 말했다. 결국 동백은 자신을 잡고 있던 강종렬의 손을 뿌리치며 거절했다.

그러나 강종렬은 포기하지 않았고, 결국 동백은 강종렬에게 "너 이제 와서 꼴값 떨지마"라며 대차게 거절하자 강종렬은 변한 동백에게 반짝임을 느꼈고, 떠나려는 동백을 붙잡았다.  

동백은 다시 한 번 강종렬의 구애를 거절하며 "용식 씨는 그랬어. 나는 행복해질 자격이 차고 넘치는 사람이라고"라며 "도망치는 사람한텐 비상구는 없어. 나 다신 도망 안 가. 그니까 니들 다 진짜 까불지 마라"고 말했다. 

이어 동백은 황용식의 볼에 입 맞췄고, 황용식은 "네가 먼저 했다"며 키스를 해 앞으로의 기대감을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