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野 ‘이낙연 국무총리 사퇴’ 공세... “언젠가는 사퇴하지 않겠나”
野 ‘이낙연 국무총리 사퇴’ 공세... “언젠가는 사퇴하지 않겠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0.18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가 18일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 등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사퇴 공방이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 책임까지 물으며 사퇴해야 된다고 주장했지만 총리실은 올 연말까지는 사퇴하지 않을 것이라며 언제가는 사퇴하지 않겠나고 일축했다.

18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무총리비서실 국정감사에서는 이낙연 총리의 사퇴 공방이 벌어졌다 (사진=뉴시스)
18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무총리비서실 국정감사에서는 이낙연 총리의 사퇴 공방이 벌어졌다 (사진=뉴시스)

김성원 한국당 의원은 정운현 국무총리비서실장을 향해 단도직입적으로 "이낙연 총리 언제 사퇴하나. 말씀 없었나"라고 물었다.

김 의원은 "방일 이후 사퇴 발표 일정에 대해 조정하고 있지 않나" "(사퇴 이야기가) 언론의 잘못된 보도라면 정정보도 요청은 안 했나" 등 사퇴 가능성을 부각했다.

이에 정 비서실장은 "(사퇴에 관한) 특별한 말씀이 없었다. 일정 조정도 전혀 없다"며 "(정정보도) 요청했지만 이뤄지진 않았고 기사 일부를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같은당 김정훈 의원도 가세해 "총리 사퇴 여부에 대한 상황을 비서실장은 알 것 아닌가. 사퇴하는건가 마는 건가"라고 재차 언급했다.

그러자 정 비서실장이 "언젠가는 사퇴하지 않겠나"라며 "사퇴가 총리 혼자만 결정할 수 있는 문제도 아니지 않나"라고 말해 폭소가 나오기도 했다.

다만 정 실장은 "최근에 방일을 앞두고 총리거취 관련 보도가 나온 것은 국익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유의동 의원은 이 총리가 어떤 입장 표명이라도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촉구했다.

유 의원은 "제청이라는 것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보증 아닌가. '이 분 틀림없다', 이런 느낌인데 35일만에 그만뒀다. 그렇다면 총리가 뭐라도 한 말씀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에 정 비서실장은 "(총리가) 요 며칠은 방일건이나 다른 일정이 많아서 관련된 말씀을 미처 못한 것 같다. (입장표명에 대해) 말씀드려보겠다"고 답했다.

같은당 이태규 의원은 이 총리가 총리직을 사퇴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며 이를 총리에게 건의할 생각이 있나고 물었고 정 실장은 “가감없이 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연말까지는 사퇴하지 않을 것”이라는 발언이 오해를 불러올 수 있다며 바로 잡았다.

전재수 의원은 “이렇게 답하면 ‘이낙연 총리 12월 사퇴’라고 보도될 것이다”며 “총리의 사퇴시기가 특정된 것이 전혀 없지 않나. 오해를 낳을 수 있는 답변이다”고 꼬집었다.

이에 정 비서실장은 “사퇴 시점이 언제라고 단언해서 말씀드릴 수 없다. 적어도 12월까지 일정을 계속 진행하기 때문에 연말까지는 사퇴 안할 것이라고 말씀 드린 것이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