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녹색원자력학생연대, 20일 여의도 공원에서 원자력 페스티벌 개최해
녹색원자력학생연대, 20일 여의도 공원에서 원자력 페스티벌 개최해
  • 이설아 기자
  • 승인 2019.10.19 02: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설아 기자] 녹색원자력학생연대가 20일 낮 12시부터 4시까지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이벤트 광장(여의나루역 2번출구)에서 ‘원자력 페스티벌, Stand up for Nuclear – Seoul’ 행사를 개최한다.

Stand up for Nuclear 행사는 파리, LA, 뉴욕, 런던을 비롯해 전세계 30여 개 도시에서 동시에 개최되는 전세계적인 원자력 살리기 행사다. 2016년에 시작된 이 행사는 재생 에너지의 무분별한 확대로 인한 폐해를 알리고 원자력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한 행사이다. 행사 총괄 기획은 마이클 쉘렌버거가 대표로 있는 미국의 환경 운동 단체 ‘환경진보’ (Environmental Progress, EP)이다.

EP 측의 요청으로 국내에서는 녹색원자력학생연대가 행사를 주최하게 됐다. Stand up for Nuclear – Seoul은 ‘원자력 페스티벌’이라는 이름으로 개최되는데 이는 원자력이라는 딱딱한 주제를 시민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알리기 위함이며 정치적 목적의 집회보다는 시민들이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축제로 만들고자 함이다.

행사에는 페이스페인팅, 북극곰 타투스티커, 탄소 배출량 림보게임, 방사선 퀴즈, 방사능 측정 체험 등 다양한 컨텐츠가 준비되어 있어 가족 단위로 놀러온 시민들도 즐겁게 참여할 수 있다. 또한 주말을 맞아 공원에 놀러온 시민들을 위한 돗자리 무료 대여와 음료도 준비되어 있고 행사 참여자를 위한 에코백도 준비되어 있다. 3시에는 학생들의 간단한 행사 취지 설명과 함께 원자력을 지지하는 시민들과 함께 하는 시간이 마련되어 있고, 이어서 행사에 적극 참여한 시민들에게 에어팟을 비롯해 다양한 경품을 뽑을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되어 있다. 또 원자력 학계, 산업계, 연구계 등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과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장도 마련되어 있다. 원자력에 대해 궁금했던 부분에 대해 시민들이 허심탄회하게 묻고 또 거꾸로 원자력계 인사들이 시민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을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

이번 행사는 카이스트 원자력및양자공학과 동문 및 교수들,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동문 및 교수들, 경희대 원자과 학부생 모임 Angels' Advocators for Atom(AAA), 원자력노동조합연대, 원자력정책연대, 한국여성원자력전문인협회 그리고 원자력을 지지하는 여러 시민들의 후원으로 행사를 개최할 수 있게 됐다.

색원자력학생연대는 2019년 2월부터 전국 주요 KTX 역을 중심으로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촉구하는 길거리 원자력 살리기 서명운동, 포럼, 토론, 유튜브 등 다양한 방법으로 원자력 살리기 운동을 하고 있는 학생 단체이다.

녹색원자력학생연대는 원자력 살리기 서명운동을 통해 백년대계인 에너지 문제를 이념적 시각과 잘못된 정보를 바탕으로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국민들에게 원자력에 대한 과학적 사실을 제대로 알리는 노력을 하고 있다.

현재 녹색원자력학생연대에는 경성대, 경희대, 단국대, 부산대, 서울대, 세종대, 영남대, 유니스트, 전북대, 제주대, 조선대, 중앙대, 카이스트, 포항공대, 한양대, 총 15개 대학으로 이루어져 있다. 또한 환경진보를 비롯해 전세계 17개의 독립적 풀뿌리 시민단체와 협력하여 원자력 프라이드 연합(Nuclear Pride Coalition)을 이루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