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불후의 명곡' 유회승 무대에 배철수 "챔피언 같았다"
'불후의 명곡' 유회승 무대에 배철수 "챔피언 같았다"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10.21 0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불후의 명곡' 엔플라잉 유회승이 DJ 배철수 편의 최종 우승자가 됐다.

지난 19일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는 29년째 대중에게 사랑받는 최장수 팝 전문 디스크자키 배철수가 전설로 등장했다.

이날 마지막 순서로 무대에 오른 유회승은 영국의 전설적인 록밴드 퀸(Queen)의 '위 아 더 챔피언스'(We Are The Champions)를 선곡했다.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유회승은 막내답지 않은 무대 장악력과 속이 뻥 뚫리는 사이다 보컬로 퀸의 명곡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관객을 열광케했다.

배철수는 유회승의 무대에 "제가 저 나이였다면 떨었을 것이다. 표현하기 어려운 곡인데 진짜 챔피언 같았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다른 출연자들도 "리틀 프레디 머큐리 같았다", "발톱을 숨긴 맹수 같았다"며 호평을 이었고, 유회승은 432점을 받으며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