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감] 김수민 “콘텐츠진흥원 간부, 10억대 사업 돕고 뇌물 수천 꿀꺽”
[국감] 김수민 “콘텐츠진흥원 간부, 10억대 사업 돕고 뇌물 수천 꿀꺽”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0.21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내부정보 등을 빼돌려 십수억원대 정부 사업 수주를 도운 대가로 업체로부터 뇌물 수천만원을 받은 한국콘텐츠진흥원 간부가 지난 8월 파면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콘텐츠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감자료에 따르면 진흥원 소속 A 차장이 뇌물 수수 혐의로 지난 8월6일 파면된 것으로 확인됐다.

김수민 의원
김수민 의원

김 의원에 따르면 A 차장은 지난 2010~2011년 두 차례에 걸쳐 콘텐츠진흥원에서 주관하는 프로젝트 사업을 특정 업체가 따낼 수 있도록 도왔다.

그 대가로 A 차장은 해당 업체에 뇌물을 요구해 업체로부터 8000만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파악됐다.

대전 유성구에 있는 해당 업체는 2009년 자동차 정비 가상현실(VR) 매뉴얼 개발 용역을 계약하고 약 8억7000만원의 정부 출연금을 교부받았다.

또 2011~2012년에는 정부출연금 5억5000만원을 받아 인공지능(AI) 서비스 개발 과제를 수행하기도 했다.

A 차장은 위 두 과제의 발주와 관리, 정산 등 업무를 맡은 업무 책임자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A 차장은 해당 업체가 사업을 따낼 수 있도록 사업 계획서 초안을 받아 제목·내용을 첨삭하고, 내부 정보를 제공한 혐의로 현재 2심 재판을 받고 있다.

문제는 이같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은밀한' 내부정보 거래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는 점이다.

지난해 12월 파면된 B 차장은 2016년 9~10월 '드라마타운 조성사업'의 자재 구매와 관련해 특정 업체를 돕고 청탁 명목으로 뇌물 수천만원을 받았다.

B 차장은 법원에서 징역 3년에 벌금과 추징금을 각각 4000만원을 받고 수감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민 의원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관리하는 콘텐츠 사업이 연 3700억원 규모에 이르는데, 이런 곳에서 뇌물 수수 등 범죄가 반복된 것은 복무기강이 얼마나 해이한 지 보여준다”며 “관리 책임이 있는 문체부가 하루라도 빨리 콘텐츠진흥원을 종합감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