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강T-Pick] 유튜브 가짜뉴스 차단 해법? 노란딱지에 대한 진실
[한강T-Pick] 유튜브 가짜뉴스 차단 해법? 노란딱지에 대한 진실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10.2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최근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유튜브 콘텐츠가 인기를 얻는 요즘 어린이들의 장래 희망 1위도 유튜버, 즉 개인방송 BJ가 된지 오래다. 최근 유튜브는 전국민이 이용하는 플랫폼으로 급성장했다. 지난해 기준으로 40대까지의 시청시간 비중은 68%를 차지했다. 특히 2014년 기준 3%에 불과했던 60대 비중은 4년 만에 11%로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유튜브의 영향력은 꾸준히 증가하며 이에 따른 논란도 잇따르고 있다.

유튜브 이용자가 급격히 많아지면서 극단적 편향성을 유지하는 채널들이 인기가 많아지고 있다. 전통미디어가 신뢰도는 낮아졌지만, 객관성·공정성을 유지하려고 노력을 하는 반면 유튜브에선 그런 부분들을 무시되면서 자연스레 가짜뉴스가 생성된다. 유튜브 채널은 '구독자 수'와 '조회수' 등에 따라 수익이 발생한다. 실제로 인기있는 유튜브 채널 하나의 매출이 지상파 방송사 매출에 버금갈 정도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무분별하게 자극적이고 선동적인 내용을 방송하는 유튜버들이 넘쳐나고 있다.

이런 악의적인 콘텐츠가 확산하는 걸 막기 위해, 해당 유튜버에게 불이익을 주는 이른바 '노란딱지' 응징법이 SNS에서 돌고 있다. 노란딱지는 계정 운영엔 영향이 없지만 광고 게재가 제한되거나 배제될 수 있다. 보통 유튜브가 정한 폭력, 유해 등의 문제에 해당할 경우다. 사용자가 누르는 '싫어요'도 노란딱지에 영향을 미치진 않지만 그 수가 많을 경우 추천영상 게재가 어려워진다. 노란딱지가 붙은 콘텐츠에는 광고가 붙지 않아 자극적이고 선동적 내용으로 시청자를 불러 모으는 유튜버의 수익을 차단한다.

그러나 아직 자동으로 가짜뉴스를 찾아내는 기술은 없어 실질적으로 가짜뉴스를 근절하기란 어려운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유튜브의 자율규제 방식 기준을 확고히 할 필요는 있다고 지적한다. 어떤 기준이 위배됐는지에 대한 구체적 설명이 없어 '보수 유튜버에게만 남용되고 있다'는 추측이 난무한다는 것이다. 결국 유튜브의 판단만으로 규제를 하다보니 그 기준이 모호하다.

유튜브의 정책이 분명하지 않다는 점도 문제로 떠오른다. 유튜브 노란딱지는 유료회원 서비스 프리미엄 회원에는 적용되지 않아 유료서비스인 프리미엄을 통한 구독수익은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하면서 투명한 정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하지만 이런 책임을 유튜브에게만 돌릴 수도 없는 상황이다.

한 관계자는 “가짜뉴스의 범위가 너무 모호해 허위정보를 어떻게 정의할지, 누가 허위정보를 판단할지, 과잉규제 여부, 표현의 자유 침해 등 정부가 신중하게 접근하는 움직임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팩트 체크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유럽에서는 비영리 단체가 팩트체크를 하고 있다. (가짜뉴스에 대해) 비판이 가해진다면 정제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