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국 없어도 검찰개혁 촉구 계속된다’ 주말 여의도·서초동 촛불집회 예고
‘조국 없어도 검찰개혁 촉구 계속된다’ 주말 여의도·서초동 촛불집회 예고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0.25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집회가 26일 토요일 서울 여의도·서초동에서 이어진다.

25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는 오는 26일 오후 4시부터 여의도공원 앞 교차로에서 '제11차 검찰개혁/공수처설치 여의도촛불문화제'를 연다. 집회 후에는 여의서로와 국회대로를 따라 행진이 이어진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온라인 커뮤니티 루리웹 회원들로 구성된 '북유게사람들'은 26일 오후 6시부터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집회를 연다. 이에 따라 교대역 교차로에서 서초역 교차로까지 탄력적인 교통통제가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같은 날 자유연대, 석방운동본부, 국본, 국민혁명위, 구명총 등 20여개 단체가 광화문과 여의도, 서초동 등 곳곳에서 집회를 개최한다.

서울시는 통제구간 내 버스 노선을 임시로 조정할 예정이다. 서울시 다산콜센터 120번에서 버스노선을 문의할 수 있다.

집회·행진 시간대 자세한 교통상황은 서울경찰청 교통정보 안내전화(02-700-5000),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www.spatic.go.k), 카카오톡(서울경찰교통정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