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시 ‘자전거 혁명 본격화’... ‘간선도로망’ 확보ㆍ구간별 4개 유형 ‘자전거도로’ 설치
서울시 ‘자전거 혁명 본격화’... ‘간선도로망’ 확보ㆍ구간별 4개 유형 ‘자전거도로’ 설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0.27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서울시가 서울시내 자전거 혁명을 본격화 한다. 청계천로를 잇는 도심은 물론 중랑천~한강~강남까지 단절 없이 자전거 도로가 연결된다.

또한 자전거 도로는 차량과 보행자와 완전히 분리되고 구간별 여건을 고려한 4개 유형을 적용해 자전거 출퇴근 활성화와 도심 라이딩 코스로 만들 계획이다.

단차분리형 자전거도로 청계광장~청계2가 청계천로(남측 0.9km) 구간
단차분리형 자전거도로 청계광장~청계2가 청계천로(남측 0.9km) 구간

서울시는 지난 7월 박원순 시장이 중남미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발표한 ‘사람 중심의 자전거 혁명’을 실현을 위한 사통팔달 자전거 전용도로 네트워크(CRT) 구축을 본격화한다고 27일 밝혔다.

CRT는 간선‧지선망을 통해 서울 전역을 단절 없이 연결하는 ‘자전거 전용도로망’이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 7월 콜롬비아에서 보행과 자전거를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보행친화도시 신(新) 전략’을 가동한다고 밝히고, CRT로 대표되는 ‘사람 중심의 자전거 혁명’을 선언한 바 있다.

첫 대상지는 서울 도심 한가운데 ‘청계광장’~동대문구 ‘고산자교’(2호선 용두역 인근)에 이르는 청계천로 5.5km 직선구간이다.

오는 내년 말까지 청계천을 사이에 둔 청계천로 양방향에 총 11km 길이 자전거 전용도로를 구축한다.

차량과 보행자로부터 완전히 분리된 자전거만을 위한 전용도로이자, 자전거로 청계천 주변을 한 바퀴 돌 수 있는 순환형 도로다.

해당 구간은 서울 도심 중심부로 이번 구간이 완성되면 청계천~고산자교~중랑천~한강~강남이 단절 없이 연결되게 되는 셈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청계천을 따라 고산자교에서 중랑천으로 연결되고, 한강 자전거도로를 지나 강남까지 연결된다”며 “종로와 을지로의 자전거 이용자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자전거를 탈 수 있으며 또한 시 외곽에서 도심으로 자전거 출퇴근이 활성화되고 외국 관광객들의 도심 라이딩 코스로도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특히, 시는 기존 차도와 보도를 축소하지 않는 대신 데크나 발코니를 설치하거나 도로 간 단차를 활용하는 등 총 4가지 설치유형을 도입했다.

차도 옆 일부 공간을 자전거에 할애하는 불안한 더부살이가 아닌 차량과 완전히 분리돼 ▴연속성 ▴안전성 ▴독립성을 보장한다.

현재 청계천로 일부 구간에 자전거 전용도로와 자전거 우선도로가 설치되어 있지만, 차도와 자전거도로가 분리되지 않아 차량통행, 무단 주정차 등으로 자전거 운전자들의 불편함이 있었다.

또한 청계천로 일부 구간은 협소한 보도 폭과 가로수 등으로 사실상 보도 기능을 상실했거나, 주변상가의 조업활동 등으로 교통 혼잡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이런 내용으로 ‘청계천로 자전거 전용도로’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연내 기본 및 실시설계에 착수해 내년 공사에 들어가 '20년 말까지 전 구간 조성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적용할 4개 유형은 ▴단차분리형 ▴자전거‧보행자 겸용형 ▴데크 확장형 ▴발코니 확장형이다.

현재 청계천변의 각 구간별 도로 여건을 고려해 적용한다. 예컨대, 주변상가의 조업공간이나 가로수 때문에 보행이 불편한 구간은 청계천 쪽으로 데크를 설치해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 상인까지 모두의 편의를 높이는 식이다.

시는 용역을 통해 도심 핵심 간선도로망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실효성 높은 CRT 노선위치, 설치방안을 도출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전문가와 시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단계별로 CRT 구축을 추진할 예정이다.

새롭게 구축되는 자전거도로는 차도와 보도에서 완전 분리된 형태로 설치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공간 확보에 한계가 있는 도로나 교량 구간 등에는 ‘입체형’ 자전거도로(캐노피형, 튜브형 등)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교량 위 자전거도로에서 한강 자전거도로로 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사이를 연결하는 자전거도로도 조성할 방침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사람이 중심이 되고 자전거가 중심이 되는 교통은 전 세계의 큰 비전이고 방향이다.”라며 “그동안 도심에서 안전하게 자전거를 탈 수 있는 도로여건이 충분히 갖춰지지 않아 한강 중심의 레저용으로만 이용돼 왔다. 내년 청계천로를 시작으로 서울을 사통팔달로 연결하는 자전거 전용도로망을 구축, 서울시민들과 서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친환경교통수단인 자전거의 즐거움과 사람 중심의 서울을 만끽할 수 있도록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