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국 서울대 동창 진중권 “정경심 표창장 위조일 수 있다” 발언 논란
조국 서울대 동창 진중권 “정경심 표창장 위조일 수 있다” 발언 논란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0.28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표창장 의혹과 관련해 "(동양대) 표창장을 위조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발언해 일각에서 반발이 불거졌다.

지난 25일 방송된 TV조선 '탐사보도 세븐 - 조국 수호자들의 민낯'(세븐)에서는 진 교수가 지난달 한 대학교에서 강연에 나선 모습이 방송에 나왔다.

TV조선 방송 캡처
TV조선 방송 캡처

강연 화면에서 진 교수는 "내가 동양대니 많이 안다"며 "조국에게 유리한 사실이나 증언이 나오면 당(더불어민주당)에 도움이 되라고 연락하고 했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조 전 장관과는 서울대 동기이고 조 전 장관의 부인과 동양대에서 함께 근무하고 있다.

이어 그는 "(표창장이) 위조가 안 됐다는 확증이 있어야 하는데 그 확증이 안 된다. 못 찾아진다. 그렇다면 합리적으로 판단할 땐 이게 위조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실제 방송에서는 진 교수가 “도덕성 관점에서는 하자가 있는 게 분명하다고 말하는 게 맞다”면서 “솔직히 말하면 국이가(조 전 장관이) 검찰개혁에 목숨을 걸고 있는데 한편으론 안쓰럽다. 왜냐면 그 친구 국이가 그런 애가 아니거든요”라고 발언했다.

관련해 서권천 변호사는 26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진 교수의 주장을 반박했다. 그는 "무식한 저질 인식"이라면서 "예를 들어 진중권을 구속해야 한다면 진중권이 스스로 구속될만하지 않다고 증명하는 것이 아니라 국가가 구속할만하다고 밝혀야 하는 것이 형법"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