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검찰개혁 본회의 29일 상정?'... 이인영 “상정가능” VS 나경원 “명백한 불법”
'검찰개혁 본회의 29일 상정?'... 이인영 “상정가능” VS 나경원 “명백한 불법”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0.28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28일 문희상 국회의장의 주재로 열린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는 여야가 이견만을 확인하며 평행선을 달렸다.

더불어민주당은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검찰개혁 관련 법안을 29일 본회의에 상정할 수 있다고 주장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명백한 불법이라고 맞섰다.

바른미래당도 본회의 상정은 패스트트랙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반대 입장을 견지했다.

이에 문 국회의장은 이들 여야의 의견을 놓고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을 갖기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 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을 갖기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 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검찰개혁 법안의 법제사법위원회 숙려 기간이 오늘로 종료되고 내일부터는 본회의에 상정할 수 있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다른 정당 원내대표들은 다른 의견을 말씀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반면 나경원 원내대표는 "저희는 내일 (검찰개혁 법안을) 부의하는 것은 불법임을 명확히 말씀드렸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미 입법조사처가 헌법학자 9분께 물어봤고 7분이 내일 부의에 대해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 이에 따라 의장이 신중한 판단을 내리기를 다시 한 번 요청했다”며 “이번에 또 다시 불법하게 진행된다면 저희가 법적검토를 거쳐 조치를 할 수 밖에 없다고도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도 "(민주당 의견대로 검찰개혁 법안을 본회의에 상정하는 것이) 저는 패스트트랙이 갖고 있는 기본적 취지에 맞지 않다고 말씀드렸다"며 “합의가 안 되면 처리되지 못할 것이기 때문에 양쪽에 이견이 있을 때 의장이 정치력을 발휘해서 쟁점을 해소시키는대로 해결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