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국사태 관련 유시민 “30군데 압수수색.. 결국 가족인질극 조폭적 행태”
조국사태 관련 유시민 “30군데 압수수색.. 결국 가족인질극 조폭적 행태”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10.3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왜 조국 전 장관 사태에 대해 적극적으로 개입하며 발언하느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9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직접 개입한 이유에 대해 "검찰이 이 일을 이렇게까지 밀고 온 과정에서 본 검찰의 무지막지함, 비인간성,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오만한 작태에 대해 싸우지 않으면 제가 너무 비겁한 것"이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조 전 장관 청문회가 진행되고 의혹 제기가 이뤄진 후 본인 소명이 있고, 검찰이 수사해 결과가 나오면 공표할 것이라 봤다"면서 "그래서 가만히 있었는데 8월27일 서른 군데가 넘는 곳에 압수수색이 들어갔다. 그래서 (윤 총장이 내사를 통한) 예단으로 가족인질극으로 넘어가는구나 판단했다"고 말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뉴시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뉴시스

 

그는 "제가 들은 정보에 따르면 계속 조 전 장관 자녀를 입건한다는 이야기를 (검찰이) 흘리고 있고, 정경심 교수를 무척 압박하고 있다"면서 "이건 굴복하라고 피의자를 육체적·심리적으로 괴롭히는 거다. 조폭적 행태라고 본다. 이건 도가 지나치고 비인간적"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도 유 이사장은 조국 전 장과는 개인적으로 친밀한 관계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제 판단은 정경심 교수가 법원에서 나중에 유죄를 받든, 무죄를 받든 조 전 장관의 미래가 어떻게 되든 검찰의 행태는 민주공화국 시민으로서 묵과할 수 없었다"면서 "이건 제 싸움이다. 조국을 위한 싸움이 아니고 시민으로서의 유시민이 검찰하고 싸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이사장은 방송 말미 "대검의 해명 요구에 대해서 제가 취재한 내용을 공개하고 추론한 이유를 말했다. 이것 가지고 핑퐁하면서 공방을 계속 하고 싶은 건 아니다"면서 "한 가지 바람이 있다면 검사들끼리 만날 모여서 시간을 보내지 말고, 검찰청서 한 걸음 나가 보통사람들 정서와 생각을 한 번 들어봤으면 좋겠다. 윤 총장에서 특히 그러면 고맙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 이사장은 이날 방송을 통해 검찰이 조 전 장관의 임명 전 내사를 진행하고 부적격 의견을 문재인 대통령 측근에게 전달했다는 자신의 주장에 대한 증거를 공개했다.

유 이사장은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조 전 장관의 후보 지명일인 8월 9일과 압수수색이 있었던 27일 사이에 윤 총장이 청와대 외부인사 A씨를 만나 ‘대통령에게 조국 반대 의사를 직접 전달하고 싶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에 따르면 윤석열 검찰총장은 “조국을 법무부 장관 임명하면 안 된다. 내가 봤는데 몇 가지는 아주 심각하다. 법대로 하면 사법처리감이다. 내가 사모펀드 쪽을 좀 아는데, 이거 완전 나쁜 놈이다. 대통령께 말씀드려서 임명 안 되게 해야 한다. 그냥 가면 장관 되어도 날아갈 사안이다. 내가 대통령 직접 뵙고 보고 드리고 싶다. 이건 대통령을 향한 내 충정이다. 사적으로 조국한테 무슨 악감정이 있어서 이러는 게 아니다. 정말 걱정돼서 하는 이야기다. 이런 거 알려지면 검사들이 장관으로 받아들이지 않는다. 들고 일어난다. 임명하면 진짜 안 된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하기 위한 면담 자리도 요청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 이사장은 윤 총장이 검찰 조직원들로부터 부풀려진 보고를 받았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그는 “(윤 총장이) 최초 예단을 형성할 때 보고에 문제가 있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최초 내사 자료는 좋게 말해서 검사들이 판단 착오한 것이고, 나쁘게 보면 조국을 못 오게 하려고 총장을 움직여 먼지털기식 수사를 하고 가족을 잡아들여 스스로 사퇴하거나 대통령이 지명철회 할 수 있게 일부러 (윤 총장을) 속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대검찰청은 입장문을 통해 "유시민 작가는 근거를 제시하겠다고 예고했으나 근거없는 추측성 주장을 반복했을 뿐, 기존 주장에 대한 합리적 근거를 전혀 제시하지 못했다"면서 "근거 없는 추측으로 공직자의 정당한 공무수행을 비방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