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국 입김에 감찰중단? 유재수 부산 경제부시장 사의, 검찰 수사 탄력 받나
조국 입김에 감찰중단? 유재수 부산 경제부시장 사의, 검찰 수사 탄력 받나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11.01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유재수(55)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와 관련한감찰을 중단시켰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강제 수사에 돌입한 가운데, 유 부시장이 31일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자신에 대한 의혹을 줄곧 부인해 오던 유 부시장이 사의를 표한 데에는 검찰이 강제 수사 영향이 컸다는 분석이다.

유 부시장은 전날 "현재와 같이 왜곡된 정보가 난무하는 상황에서 정상적으로 시정에 전념하기 어려우며, 이로 인한 부산시의 부담을 덜기 위해 결정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사진=뉴시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사진=뉴시스

오거돈 부산시장은 유 부시장의 의사를 존중하되 향후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사표 수리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앞서 서울동부지검은 30일 유 부시장의 비위 의혹에 대해 수사를 하던 중 서울 대보건설 관계자와 유착을 포착하고 대보건설 본사 등 4개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대보건설은 군 관련 시설과 고속도로 휴게소 등을 주 업무로 하는 중견기업이다.

검찰은 대보건설과 유 부시장의 유착 단서를 포착하고 입증할 증거를 추가로 수집하기 위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유 부시장의 비위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영향력으로 감찰이 중단됐다는 의혹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앞서 청와대 특감반 시절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 등을 주장한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은 2월 조 전 장관 등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하면서 내용에 유 부시장 관련 의혹 등을 담았다.

유 부시장은 2017년 말 개인 사정을 이유로 장기간 병가를 냈다가 12월 교체됐고 이듬해인 2018년 3월 사표가 수리됐다고 한다. 그는 2018년 7월부터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일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