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국 소환 임박] 검찰, ‘서울대 연구실 압수수색’→‘계좌추적’ 수사 본격화
[조국 소환 임박] 검찰, ‘서울대 연구실 압수수색’→‘계좌추적’ 수사 본격화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11.0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검찰이 조국 (54)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차명 주식투자에 관여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조 전 장관 명의 계좌를 추적 중이다.

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최근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 받아 조 전 장관의 금융계좌 내역을 추적해 자금 흐름을 파악 중이다.

검찰이 조국 (54)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차명 주식투자에 관여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조 전 장관 명의 계좌를 추적 중이다. 사진=뉴시스
검찰이 조국 (54)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차명 주식투자에 관여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조 전 장관 명의 계좌를 추적 중이다. 사진=뉴시스

검찰은 조 전 장관뿐 아니라 정 교수 등 가족 금융거래내역도 일부 추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제한된 범위 내에서 계좌추적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다만 조 전 장관의 휴대전화 압수수색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출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투자를 받은 WFM의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사들인 혐의에 대해 수사 중이다. 또한 정 교수가 WFM 주식을 사들인 당일 조 전 장관 계좌에서 5000만원이 이체된 정황을 포착하고 조 전 장관이 부인의 주식매입 여부에 대해 알았는지 확인 중이다.

이밖에도 전날 검찰은 자녀 입시 비리 의혹과 관련해 조 전 장관의 서울대 로스쿨 교수 연구실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정 교수가 허위로 발급받은 딸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제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현장에 조 전 장관은 없었으며, 변호인이 참여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검찰이 조 전 장관을 직접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