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라스' 김성은, 셋째 임신은 정조국 머리때문?
'라스' 김성은, 셋째 임신은 정조국 머리때문?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11.07 0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배우 김성은이 셋째 임신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가화만사성 특집으로 조현재, 김성은, 한상진, 김승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성은은 "지금 임신 7개월 차다. 출산까지 100일 남았다"고 말했다.

 

사진출처=MBC '라디오스타'
사진출처=MBC '라디오스타'

 

김성은은 "사실 임신한 날 남편의 헤어 담당 선생님을 찾았다"며 "재클린이 남편 머리 컷을 해주시는 분인데, 최근 남편이 헤어스타일을 파마머리로 바꿨다."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 멋있어 보이더라. 셋째 생긴 날이 헤어스타일을 바꾼 날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성은은 "남편 나이가 좀 많은 편이라 은퇴를 고민했었다. 그런데 셋째 임신 후 40살까지 뛰겠다고 선언했다. 끝까지 공격수로 남겠다고 하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