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민주당 이어 한국당 초선 비례 유민봉도 불출마 선언... 정작 3선들은?
민주당 이어 한국당 초선 비례 유민봉도 불출마 선언... 정작 3선들은?
  • 이설아 기자
  • 승인 2019.11.07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설아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초선 비례 이철희·표창원 의원이 정치 쇄신을 요구하며 차기 총선에 불출마 할 것을 시사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의 초선 비례인 유민봉 의원도 이를 뒤이어 불출마를 선언했다.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을 지낸  바 있는 유민봉 의원은 "제가 연 작은 틈새가 당의 쇄신과 혁신으로 통하는 큰 길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불출마 선언 사유를 밝혔다.

불출마를 선언한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시스)
불출마를 선언한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시스)

유 의원은 또 "지금 우리 당은 국민들의 답답함과 절박함을 담아낼 그릇의 크기가 못 되고 유연성과 확장성도 부족하다"며 "기존의 생각 틀과 인맥을 깨고 완전히 열린 마음으로 당을 이끌고, 선거연대를 포함한 보수대통합 행보도 본격화해야 한다"고 보수대통합과 중도층 흡수를 강조했다.

6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통합이 쇄신"이라며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보수통합과 관련된 논의를 하자고 러브콜을 보낸 것을 유 의원이 지지하는 모양새다.

그러나 유 의원을 비롯한 당 일각의 거듭된 '쇄신 주문'에도 한국당 내 반발은 거센 상황이다.

5일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 역시 '용퇴(勇退)론'을 주장하며 영남 3선 이상 의원 의 불출마를 종용했으나, 당내 중진들은 이에 강력히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부산 지역에서 4선을 한 김정훈 의원은 "누가 (총선에) 나가라 마라 할 문제는 아니다"라며 "(공천은 당원과 유권자 몫인데) 특정인이 너 나가라고 하는 건 민주적이지 않다", "왜 중진에게만 쇄신을 강요하냐"고 항의했다.

마찬가지로 부산 4선인 유기준 의원 역시 "또 (용퇴론을 꺼낸 김태흠 의원) 본인은 또 어떻게 할 거냐 그런 말들이 없는 점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말들이 있다"며 김 의원 본인부터 솔선수범을 보여야 한다고 지적한 상황.

한편 이러한 중진들의 불만에도 불구, 금일(7일)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 20여 명은 영남·수도권 3선 용퇴론 등을 논의할 모임을 개최할 예정이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