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포토] 임한솔 부대표의 명함을 받아든 전두환 전 대통령
[포토] 임한솔 부대표의 명함을 받아든 전두환 전 대통령
  • 이설아 기자
  • 승인 2019.11.08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설아 기자] 알츠하이머를 사유로 재판에 출석하지 않고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최근 골프장에 출입한 사실이 알려지며 "알츠하이머가 맞냐"는 세간의 의혹을 받고 있다.

전 전 대통령의 골프장 출입 사실을 최초로 고발한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자신이 촬영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영상을 언론에 공유하며 전두환 전 대통령이 "알츠하이머 환자 아니라고 100% 확신"한다며 "반드시 본인의 죄에 대해서 충분한 죗값을 치러야 된다"고 밝혔다.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의 명함을 받아든 전두환 전 대통령 (사진=임한솔 부대표 제공)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의 명함을 받아든 전두환 전 대통령 (영상=임한솔 부대표 제공)

상기 사진은 임한솔 부대표가 언론들에 제공한 영상 속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과 임 부대표가 명함을 교환하고 있는 모습이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발포 명령 여부와 추징금 납부 의지를 묻는 임한솔 부대표에게 "너 명함 있냐?"고 묻고는 임한솔 부대표가 명함을 건네자 "정의당?"이라고 반문하는 모습을 보였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