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유승민, "자유한국당과 통합은 없다"... 황교안 '자유우파통합' 무산?
유승민, "자유한국당과 통합은 없다"... 황교안 '자유우파통합' 무산?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1.10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은 10일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들은 앞으로 '신당'을 중심으로 개혁보수의 길로 나아간다는 방침이다.

이로써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전격 발표하며 내세운 '자유우파통합'은 본격적으로 논의도 시작하지 못하고 무산된 셈으로 리더십에 적잖은 상처를 남기게 될 것으로 보인다.

권은희, 유의동(오른쪽) '변혁 신당기획단' 공동단장이 10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중식당에서 신당기획단 출범 후 첫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권은희, 유의동(오른쪽) '변혁 신당기획단' 공동단장이 10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중식당에서 신당기획단 출범 후 첫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이날 유승민 의원을 주축으로 한 변혁의 신당 추진기획단은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고, 개혁보수의 길을 지향점으로 삼아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은 보수 재건 노력은 신당을 중심으로 이뤄나갈 것이라며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도 함께 할 뜻을 밝히기도 했다.

신당 추진기획단의 단장은 국민의당 출신 권은희 의원과 바른정당 출신 유의동 의원이 공동으로 맡아 '안 전 대표의 제3지대의 길', '합리적 중도를 위한 길'을 걸을 예정이다.

한편 바른미래당과 대화 창구 역할을 맡은 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물밑 대화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히고 있는 가운데 이같은 공식 발표에 다소 당황한 듯 아직 공식 입장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현재 한국당은 이번 주중 예정돼 있는 보수 통합과 관련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지역별 중진 의원 회동은 일단 추진키로 한 가운데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