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경심 추가기소’ 조국, SNS 통해 심경 전해.. “어떤 혐의일지는 모르나 재판 통해 진실 가려질 것”
‘정경심 추가기소’ 조국, SNS 통해 심경 전해.. “어떤 혐의일지는 모르나 재판 통해 진실 가려질 것”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1.11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14개 혐의로 구속 기소되자 "저에 대한 기소는 예정된 것처럼 보인다. 재판을 통해 진실이 가려질 것이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 퇴임 후 조 장관 일가를 둘러싼 검찰의 수사에 대한 사실상 첫 입장 표명이다.

조 전 장관은 11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린 글을 통해 "아내가 기소됐다. 이제 아내의 사건은 재판을 통해 책임이 가려지게 될 것이다"고 운을 뗐다.

이어 "개인적으로는 만감이 교차하고 침통하지만, 먼저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린다"라며 "전직 청와대 민정수석이자 법무부장관으로서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을 초래한 점도 죄송하다. 모두 저의 부족함으로 인한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장관 재직 시 가족 수사에 어떤 개입도 하지 않았다.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감당해보려 했지만 제 가족과 지인들을 대상으로 전개되는 전방위적 수사 앞에서 가족의 안위를 챙기기 위해 물러남을 택했다"며 "그때와 마찬가지로 지금도 저와 제 가족 관련 사건이 검찰개혁을 중단하거나 지연시키는 구실이 되지 않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조국 SNS캡처
조국 SNS캡처

조 전 장관은 "저도 조만간 검찰 조사를 받을 것이다. 저의 모든 것이 의심받을 것이고 제가 알지 못했거나 기억하지 못 하는 일로 인해 곤욕을 치를지도 모르겠다"라며 "어떤 혐의일지는 모르나 저에 대한 기소는 이미 예정된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 경우 저에 대한 혐의 역시 재판을 통해 진실이 가려지게 될 것"이라며 "참담한 심정이지만 진실이 밝혀지고 저의 명예가 회복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 그 과정이 외롭고 길고 힘들다고 하더라도 오롯이 감당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