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상호 시의원 “서울 관내 학교 23곳, 소방차 진입 불가”
조상호 시의원 “서울 관내 학교 23곳, 소방차 진입 불가”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1.12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서울 관내 학교 23곳이 소방차 진입이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화재나 응급사고 발생시 사실상 골든타임 확보가 어려운 셈으로 시급한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

서울시의회 조상호 의원(서대문구4)은 12일 “지난 6월 발생한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 화재 사건을 볼 때 서울 관내 소방차 진입이 불가(곤란)한 학교가 23곳이나 된다는 것은 충격적”이라며 “서울 관내 모든 학교에 소방차가 진입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상호 서울시의원이 질의하고 있는 모습
조상호 서울시의원이 질의하고 있는 모습

조 의원이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10월 기준, 서울 관내 소방차 진입이 불가(곤란)한 학교는 총 23곳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학교급별로 보면 유치원 5곳, 초등학교 4곳, 중학교 6곳, 고등학교 7곳, 특수학교 1곳 등이다.

이중 21곳은 학교 정문까지는 소방차 출입이 가능하나 교내까지는 출입이 불가능했다.

그 이유로는 건물 간 연결통로 설치가 11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건물 간 공간협소 7건, 건물 앞 계단설치 2건 등이었다. 특히 2곳은 학교 정문이 작아 아예 소방차 진입이 불가했다.

조상호 의원은 “화재 진압과 응급 구조를 위해선 골든타임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며 “지난 6월 발생한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 화재 사건을 보더라도 화재는 언제 어디서 날지 모른다”며 “서울시교육청은 정문 확장 공사, 연결통로 제거 등의 조치를 취해 서울 관내 모든 학교 내에 소방차가 진입할 수 있도록 방재대책 마련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