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의당, “한국당 수사 왜 안하나”... 대검 직접 방문
정의당, “한국당 수사 왜 안하나”... 대검 직접 방문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1.12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정의당 지도부가 12일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입법 과정에서 불거진 폭력 사태 의혹으로 고발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신속하게 수사하라고 검찰을 방문했다.

벌써 6개월이 지났지만 아무 것도 진행되는 것이 없어 결국 직접 따져 묻고 수사를 촉구하겠다는 것이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관계자들이 12일 오후 자유한국당의 패스트트랙 폭력사태 관련 더딘 검찰 수사와 관련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항의방문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김종철 원내대표 비서실장, 김종민 부대표, 여영국 원내변인, 윤소하 원내대표, 추혜선 원내수석부대표, 신장식 당 사법개혁특위위원장. (사진=뉴시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관계자들이 12일 오후 자유한국당의 패스트트랙 폭력사태 관련 더딘 검찰 수사와 관련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항의방문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김종철 원내대표 비서실장, 김종민 부대표, 여영국 원내대변인, 윤소하 원내대표, 추혜선 원내수석부대표, 신장식 당 사법개혁특위위원장. (사진=뉴시스)

윤소하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윤 원내대표는 "한국당 의원들이 불법 행위를 한 지 벌써 6개월이 지났다"며 "저와 정의당 의원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성실히 조사를 받았다. 그런데 한국당 의원들은 경찰과 검찰의 소환에 전혀 응하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엄정한 법 집행을 강조한 검찰이 왜 한국당 의원들에게는 머뭇거리는지 되묻고 싶다"면서 "제1야당에 대한 봐주기인지, 눈치보기 수사인지 그 상황을 들어야겠다"고 일갈했다.

이날 자리를 함께한 여영국 원내대변인도 "많은 의원들이 검찰이 한국당에 대해 봐주기 수사를 한다고 의심한다"며 "검찰이 한국당 의원을 즉각 기소해 그렇지 않다는 것을 증명하라"고 호소했다.

앞서 전날 윤 원내대표는 "이미 고발인 조사가 한참 전에 끝났고 패스트트랙 (사건) 당일 영상도 수백 건을 확보했다. 아직도 (검찰이) 구체적인 조치를 하지 않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며 대검 항의 방문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