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진태 “유승민과 손 잡으면 황교안도 위험”
김진태 “유승민과 손 잡으면 황교안도 위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1.1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황교안 대표에게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과 통합하면 안된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 의원은 유승민 의원과 손을 잡으면 황 대표도 위험하다는 이야기도 전했다고 밝혔다.

김진태 의원이 황교안 대표에게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인 변혁과의 통합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시스)
김진태 의원이 황교안 대표에게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인 변혁과의 통합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시스)

앞서 한국당 초ㆍ재선 의원들이 황 대표의 자유우파 통합을 적극 지지하고 나선 가운데 일부 반대 입장을 낸 셈이다.

특히 김 의원은 대표적인 친박 인사로 태극기 세력을 등에 업고 있는 만큼 변혁과의 통합을 놓고 한국당 내 갈등이 불거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같은 발언은 지난 8일 만찬 자리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이날 한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분란으로 비춰질 수 있어서 우리 당 의원들이 속으로는 어떻더라도 겉으로는 세게 말하지 않는다. 그래서 내가 쓴 소리를 하겠다고 말하고 작정하고 세게 이야기했다"며 "보수통합 행보는 좋지만 유승민 의원은 우리 당 내에서도 광장에 계신 분들이 정말 싫어하는 배신의 아이콘이다. 굳이 손을 잡으면 황 대표님도 위험하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에 황 대표는 “예 알겠습니다” 정도로 대답하고 넘어갔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한편 황 대표는 유 의원과 지난 7일 통화 해 보수 재건을 위한 대화 창구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