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언주, 신당 창당?... “절박함에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결단”
이언주, 신당 창당?... “절박함에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결단”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1.13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 세대 주축... ‘세대교체를 통한 시대교체 이룰 것’
김상현 국대 떡볶이 대표, 고대 집회 이아람 씨 등 논의 중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3일 신당 창당에 대한 뜻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의원은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이후 자유한국당 과의 교감 행보를 보이며 한국당 입당이 예상돼 왔다.

특히 이 의원의 출판기념회에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참석하는 등 친분을 보였으며 조국 전 법무부장관 규탄 과정에서는 가장 먼저 삭발을 하기도 했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젊은 세대를 주축으로 신당 창당의 결심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젊은 세대를 주축으로 신당 창당의 결심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

그러나 전날 이 의원은 ‘자유와 민주 4.0(가칭)’이란 이름의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지면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이 의원은 13일 지지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대한민국의 국체가 무너지는 것만은 막아야 한다. 절박함에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결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세대교체를 통한 시대교체를 이뤄내야 한다"며 "강고한 자유민주 시민사회의 구현과 정의로운 일류국가의 새 길을 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사실상 신당 창당의 결심을 굳힌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 의원실 관계자에 따르면 신당에는 시대교체를 위한 젊은 세대가 주축이 될 전망으로 사상과 철학, 가치가 선명한 정당, 유능하고 강력한 정당을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신당 창당에는 이정훈 울산대학교 법철학 교수, 김상현 국대 떡볶이 대표, 고려대 집회 집행부 대표 이아람 씨 등이 거론되는 가운데 이 관계자는 “현재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