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박보영 공식입장 "팔 흉터 제거수술, 6개월 깁스" 잠정 휴식
박보영 공식입장 "팔 흉터 제거수술, 6개월 깁스" 잠정 휴식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11.14 0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배우 박보영이 팔 치료를 위해 잠정 중단 소식을 전했다.

지난 13일 박보영 소속사 피데스스타디움 관계자는 "박보영이 예전에 촬영 중 팔 부상을 입었다. 최근 팔 흉터 제거 수술을 받았다. 당분간 활동을 쉬면서 치료에 집중할 예정이다. 치료 후 복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박보영은 지난 12일 V라이브를 통해 "팔이 아픈 상태"라며 "옛날에 다쳤는데 계속 치료를 못 했다. 이제야 치료하게 됐다. 원래 깁스하고 있어야 하는데 (오늘은) 뺐다. 6개월 정도 깁스를 해야 한다더라. 밖에서 깁스하고 다니는 나를 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출처=피데스스파티윰 공식 인스타그램
사진출처=피데스스파티윰 공식 인스타그램

 

박보영은 "건강을 위해서 쉬는 것이다. 내가 조율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 좋지 않은 소식이지만 쉰다"며 "건강해지면 활동 많이 하겠다. 마음 같지가 않다. 아마 오래 걸리지 않을까 싶다. 그래서 슬프다"고 덧붙였다.

또한 박보영은 "나의 상황을 다 말씀드릴 수는 없다. 상황이란 게 잘 안될 때가 있다. 너무 질타하지는 말아달라"며 "재정비 시간을 가지겠다. 또 연락하겠다.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어려울 수도 있지만, 잘 극복하고 용기 내서 다시 V앱을 켜도록 하겠다. 우리 또 만났으면 좋겠다"고 휴식선언을 했다.

한편, 박보영의 지난 6월 종영한 tvN 드라마 '어비스'에 출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