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학영역 “중상위권 학생들 다소 어려웠을 수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학영역 “중상위권 학생들 다소 어려웠을 수도”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11.14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2교시 수학영역은 지난해와 비슷한 나이도로 출제됐다. 최상위권 학생들에게는 큰 어려움은 없었지만 중난도 문항 비중이 커 중상위권 학생들은 다소 어렵게 느낄 수 있을 난이도였다는 평이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대입상담교사단인 금촌고등학교 최영진 교사는 1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영역별 출제방향 브리핑에서 자연계열 학생들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가형 난이도에 대해 "9월 모의평가를 통해 본인의 장단점을 잘 파악하고 연습했다면 무난히 풀 수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입시업계는 9월 모의평가 수학 영역이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고 평가한 바 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입교사단 소속 교사들이 14일 오후 2시15분 정부세종청사에서 수학영역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입교사단 소속 교사들이 14일 오후 2시15분 정부세종청사에서 수학영역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인문계열 학생들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나형 역시 난이도 경향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판곡고등학교 조만기 교사는 "큰 틀에서 수능을 준비하고 모의평가를 준비해왔던 친구들이라면 비슷한 패턴으로 문제가 출제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학에서는 일반적으로 객관식 마지막 문항인 20번과 21번, 주관식 마지막 문항인 29번과 30번이 고난이도로 꼽힌다. 올해도 수학 가형에서 21번, 29번, 30번, 수학 나형에서 20번, 21번, 29번, 30번이 어려운 문제로 평가됐다.

수학 가형에서 신유형 문항은 17번, 18번, 27번 등 3개가 나왔다. 17번은 두 선분 길이 차이가 일정하다는 조건을 활용해 쌍곡선을 유추해내는 문항이다. 18번은 표준편차가 동일한 2개의 정규분포의 그래프를 파악하는 문제였다. 27번은 종이접기를 통해 공간도형을 이해하는 문항이다.

수학 나형에서는 21번과 28번이 신유형 문항으로 출제됐다. 21번은 귀납적으로 정의된 수열을 바탕으로 식을 재구성하는 문제, 28번은 적분으로 표시된 조건을 이해하는 문제다.

초고난도 문항보다는 중난도 문항의 비중이 높아지면서 중상위권 학생들에겐 다소 어렵게 느껴졌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조 교사는 "가형과 나형을 분석하면서 느낀 것은 기존과 다르게 학생들이 기본개념과 원리를 아주 정확히 이해하고 있다면 빠르고 쉽게 풀 수 있는 문항이 많다는 것"이라며 "완벽하게 기본개념과 원리를 숙지하지 못했다면 시간적 상황에서 곤란을 겪을 문제가 많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4점짜리 문항이 총 14문제가 나왔는데 가장 어려운 문제와 쉬운 문제의 난이도 편차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브리핑 총괄을 맡은 소명여자고등학교 오수석 교사는 "최근 출제경향을 보면 중간 난이도 문항이 늘어나는 반면 고난도 문항은 줄어들고 있다"며 "중상위권 학생들의 경우 문제풀이 시간에 따라 다소 어렵게 느끼는 학생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