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간미연♥ 황바울, 용돈 50만원 된 사연 '통장 다 줘서?'
간미연♥ 황바울, 용돈 50만원 된 사연 '통장 다 줘서?'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11.15 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유진 기자] 뮤지컬 배우 황바울이 아내 간미연에게 용돈을 받는다고 전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지난 9일 결혼식을 올린 가수 간미연과 뮤지컬배우 황바울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황바울은 타 방송에서 간미연에게 통장을 건네며 했던 프로포즈에 대해 전했다.

 

사진출처=MBC '섹션TV 연예통신'
사진출처=MBC '섹션TV 연예통신'

 

황바울은 "통장을 받으니까 굉장히 좋아하더라. 액수가 중요하다기보단 내 경제권을 다 드린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보다 돈관리를 훨씬 더 잘한다. 덕분에 저도 용돈이 많이 올라갔다. 50만 원 정도를 받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황바울은 자녀 계획에 대한 질문엔 "딸은 무조건 낳고 싶다. 힘이 닿는다면 아들도 낳고 싶지만 딸은 꼭 낳고 싶다. 아내를 닮았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간미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간미연과 황바울은 지난 11월 9일 웨딩마치를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