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세월호 유가족, 사고 책임자 40명 고소·고발.. 박근혜·황교안 포함
세월호 유가족, 사고 책임자 40명 고소·고발.. 박근혜·황교안 포함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1.15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세월호 참사 피해자 단체인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가 15일 박근혜 전 대통령 등 사고 책임자 40명을 검찰에 고소·고발했다.

협의회는 15일 오전 박 전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당시 법무부장관) 등 40명에 대해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등 혐의로 고소·고발장을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단장 임관혁)에 제출했다.

세월호 유가족들이 13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세월호 특별수사단의 철저한 수사 촉구와 대통령의 국정원, 해군, 청와대에 대한 수사 보장 관련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월호 유가족들이 13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세월호 특별수사단의 철저한 수사 촉구와 대통령의 국정원, 해군, 청와대에 대한 수사 보장 관련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번 고소·고발 대상에는 ▲박근혜 정부 당시 대통령·청와대·정부책임자 5명 ▲해양경찰 등 현장 구조·지휘 세력 16명 ▲세월호 참사 조사 방해 세력 10명(박 전 대통령 및 황 대표 중복) ▲세월호 참사 전원구조 오보 보도 관련자 8명 ▲세월호 참사 피해자 비방·모욕 관련자 3명 등이 포함됐다.
 
협의회는 이날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사 직후부터 지금까지 정부와 정치권이 외면한 진상 규명을 위해 우리 가족과 국민이 뜻을 모아 377명의 피해자 가족과 5만4416명의 국민 고발단이 모였다”고 밝혔다.

이날 장훈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청천벽력같은 소식을 듣고 팽목항으로 달려간 우리가 애타게 아이들을 찾아 헤매고 있을 때 국가는 잔인한 거짓말을 했다"라며 "한시가 급한 아이를 방치하고 해경 지휘부가 한 짓은 거짓 기자회견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거짓 기자회견보다 아이들과 국민의 생명을 더 중시했더라면 더 많은 생존자가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을 것"이라며 "국가 재난이었던 세월호 침몰을 국가 범죄로 만든 것은 2014년의 대한민국 국정을 운영한 모든 책임자들이다"고 주장했다.

가족협의회는 이날 1차로 선발된 40명에 대해 우선 고소·고발하고 추가 명단을 정리해 고소·고발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1일 세월호 참사 의혹을 전면 재수사하기 위해 세월호 특별수사단이 공식 출범했다. 특수단은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등 진상조사 기구들로부터 입수한 각종 조사 자료 및 특조위가 수사 의뢰한 고(故) 임경빈군의 구조 지연 의혹에 대해 검토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