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제주 어선 화재 사고’ 1명 사망·11명 실종.. 선미부분 해상서 표류 중
‘제주 어선 화재 사고’ 1명 사망·11명 실종.. 선미부분 해상서 표류 중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11.19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어선 화재로 실종된 선원들의 추가 구조가 늦어지고 있는 가운데 1명이 사망하고 11명이 실종상태다. 승선원은 선장 정모(55)씨를 포함, 내국인 6명과 베트남인 6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사망자는 내국인 김모(60·사천시)씨로 파악됐다.

19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선원 12명이 탄 통영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에서 불이 났다.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 19일 오전 7시9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선원 12명이 탄 통영선적 연승어선 D호(29t)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어선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제공)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 19일 오전 7시9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선원 12명이 탄 통영선적 연승어선 D호(29t)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어선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사고 해역은 파고가 최대 3m를 넘고, 바람도 초속 12~14m에 이르는 등 기상이 매우 좋지 않은 상황이다. 유속도 빠른 편이어서 해경이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성호는 지난 8일 오전 전남 통영항에서 갈치잡이 등 조업차 단독 출항했으며 18일 입항 예정이었다.

신고 3시간여 만인 오전 10시21분께 사고 선박에서 남쪽으로 약 7.4㎞ 떨어진 해상에 떠있던 실종자 김씨가 발견됐다.

김씨는 구조 당시 구명조끼는 입지 않고 있었으며, 호흡과 맥박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헬기를 이용해 제주시 병원으로 급히 옮겨졌지만, 사망 판정을 받았다.

해경은 가용인력을 총동원해 나머지 실종자 11명을 찾기 위해 어선 인근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해경 항공기 1대와 헬기 3대, 경비함정 1척, 산림청 헬기 1대, 해군 헬기 1대, 민간어선 3척 등이 현장에 도착해 수색 작업에 동원됐다.

해경 경비함정 5척과 해양경찰 구조대 및 특공대, 해군 함정 1척, 어업지도선 2척 등도 현장으로 이동 중이다.

화재는 이날 오전 7시5분께 사고 해상을 지나던 어선이 신고했다. 오전 8시15분께 화재 현장에 처음 도착한 헬기가 확인한 결과 대성호 선체가 모두 불에 탔다. 경비함정이 오전 9시30분께 현장에 도착했지만, 불길로 인해 어선 탑승이 어려운 상황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10분 뒤인 오전 9시40분께 화재로 대성호가 전복됐다. 현재 어선은 뒤집어져 선미부분이 해상에 떠 있는 상태로 표류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