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조국, 두 번째 비공개 소환 조사 진행.. 진술거부권 행사 예상
조국, 두 번째 비공개 소환 조사 진행.. 진술거부권 행사 예상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1.21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21일 소환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지난 14일 검찰에 출석한 이후 두 번째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변호인 입회하에 조 전 장관을 조사를 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4일 검찰에 처음 비공개 출석해 조사를 받을 당시 진술거부권을 행사했고, 출석 8시간 만에 귀가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검찰 조사에서도 진술을 거부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21일 소환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지난 14일 검찰에 출석한 이후 두 번째다. 사진=뉴시스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21일 소환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지난 14일 검찰에 출석한 이후 두 번째다. 사진=뉴시스

조 전 장관은 첫 조사 직후 변호인을 통해 검찰이 아닌 법원에서 유무죄를 다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며 "수사팀이 기소 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것에 대해 시시비비를 가려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조 전 장관은 재판에 넘겨진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의 혐의에 연루돼 있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정 교수의 공소장에도 조 전 장관의 이름이 수차례 등장한다. 이와 관련해 조 전 장관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입장이다.

조 전 장관은 정 교수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사들이고, 차명으로 금융거래를 했다는 혐의에 관여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다.

또한 조 전 장관이 자녀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허위 인턴증명서 발급 의혹과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특혜 지급 의혹 등에 연루돼 있는지 여부도 수사 대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