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성 성기 발언 논란 총신대 교수 "생물학·의학적 사실" 대자보로 주장
여성 성기 발언 논란 총신대 교수 "생물학·의학적 사실" 대자보로 주장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11.25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성희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는 총신대 교수가 이에 대해 "의학적 사실"이라며 반박하는 대자보를 학교 내에 붙인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대학가에 따르면 총신대 A교수는 최근 강의동에 논란이 된 자신의 발언과 관련된 대자보를 붙였다.

A 교수는 강의 중 "여성의 성기는 하나님이 굉장히 잘 만드셨기 때문에 격렬하게 성관계를 해도 상처가 안 나게 돼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남성의 전립선을 항문근육을 통해 자극하다보면 중독이 되고 그러다보면 동성애를 하게 되는 것"이라는 발언을 한 것으로도 알려져 동성애 차별 논란도 제기된 상황이다.

대자보를 통해 A교수는 "강의 내용 가운데 들어 있는 정당한 의학적 사실 제시를 성희롱으로 곡해했다"며 "(여성 성기 발언은) 생물학적이고 의학적인 사실로 얼마든지 지적할 수 있는 것이다. 본인은 기회가 주어질 때 이 사실을 알려서 건전한 성관계를 증진시키는 일을 계속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본인은 또 동성 간 성관계를 비판하는 가운데, 동성 간에 느끼는 성욕은 선천적인 것이 아니라 후천적 습관에 의해 형성되는 것임을 생물학적이고 의학적인 사실로 지적했다"면서 "앞으로도 이 점을 적극적으로 알려 동성 간 성관계에 경종을 울리는 일을 계속할 것임을 밝혀 둔다"고 덧붙였다.

앞서 총신대 총학생회는 SNS를 통해 올해 이 대학 일부 교수들이 강의 중 수차례 성희롱이나 성차별적 발언을 했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