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검찰, 청와대 윗선 수사 가속화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검찰, 청와대 윗선 수사 가속화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1.26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검찰이 유재수(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수사의 초점을 유 전 부시장 비위에서 과거 청와대 특별감찰반 감찰 무마 의혹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당시 특감반 관련자들 조사가 이어지는 가운데, 조국(54) 법무부 장관이 연루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유 전 부시장 비위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 당시 청와대 특감반 관계자들에 대한 참고인 등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사 대상에는 이인걸(46) 당시 특감반장, 박형철(51) 반부패비서관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유재수(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수사의 초점을 유 전 부시장 비위에서 과거 청와대 특별감찰반 감찰 무마 의혹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당시 특감반 관련자들 조사가 이어지는 가운데, 조국(54) 법무부 장관이 연루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검찰이 유재수(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수사의 초점을 유 전 부시장 비위에서 과거 청와대 특별감찰반 감찰 무마 의혹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당시 특감반 관련자들 조사가 이어지는 가운데, 조국(54) 법무부 장관이 연루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검찰은 청와대 민정수석실 차원의 감찰 관련 언급이 있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은 조 전 장관이었다.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은 앞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제기했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 2월 유 전 부시장에 대한 제보를 받아 감찰조사를 하던 중 윗선의 지시로 조사가 중단됐다고 폭로하며 조 전 장관과 박 비서관, 이 전 특감반장 등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했다.

의혹은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원회 국장 시절 다수 회사로부터 금품을 받고 특혜를 줬다는 내용 등으로 전해진다. 의혹 중에는 유 전 부시장 동생의 취업 관련 내용도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 의혹의 진위 파악에 이어 사건 본류에 해당하는 감찰 무마 부분을 본격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이번 감찰 무마 관련 수사에서는 특감반 보고 체계의 정점으로 지목되는 조 전 장관의 관여 가능성이 주목받고 있다. 당시 보고선은 특감반원, 이 전 특감반장, 박 비서관, 조 전 장관 순으로 이뤄졌다고 한다. 

조 전 장관은 지난해 12월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의혹 관련 조치에 대해 "민정비서관실 책임자에게 금융위에 통제하라고 제가 지시했다"고 했다.

한편 유 전 부시장은 2017년 8월부터 약 1년 간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했다. 그는 2017년 말 개인 사정을 이유로 장기간 병가를 냈다가 12월 교체됐고 이듬해인 2018년 3월 사표가 수리됐다.

유 전 부시장은 지난해 7월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취임했으나 검찰이 강제수사에 돌입한 지 하루만인 지난달 31일 사의를 표명했고, 부산시는 지난 22일 직권면직 처분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