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검찰, 보호관찰 5년 청구... "정준영·최종훈 다수 성범죄 저지르고도 반성하지 않아"
검찰, 보호관찰 5년 청구... "정준영·최종훈 다수 성범죄 저지르고도 반성하지 않아"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1.27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9일 1심 선고…정준영 "반성하며 살겠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가수 정준영(30)씨에게 검찰이 5년간의 보호관찰명령을 청구했다. 함께 기소된 최종훈(29)씨 등에게도 같은 명령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27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 심리로 열린 정씨 등 5명의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 공판에서 5명 모두에게 5년간의 보호관찰명령을 청구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들은 다수의 성범죄를 저질렀을 뿐만 아니라 피해자들을 우롱했다. 그럼에도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하고 반성을 하지 않고 있다. 증인으로 출석한 피해자들은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성범죄를 다시 저지를 가능성이 충분히 인정돼 보호관찰명령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사진은 지난 3월 15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는 모습.
사진은 지난 3월 15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는 모습.
성폭력처벌법상 특수준강간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최종훈이 지난 5월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성폭력처벌법상 특수준강간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최종훈이 지난 5월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이에 정씨 측 변호인은 "깊이 반성하고 있고 재범 여지에는 의문이 있다"고 반박했다. 최씨 측도 "이 사건 이후 성범죄 전력이 없다. 적극 개입한 적이 없고 호응이나 동조만 했다"며 검찰의 청구를 기각해달라고 했다.

정씨는 최후 진술에서 "반성하며 살겠다"고 했고, 최씨는 "현재도 계속 반성하고 있고 앞으로도 하루하루 참회하는 마음으로 살겠다"고 했다. 

정씨 측 변호인은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이런 사건이 있었다고 해도 깊이 반성하고 있어 재범 여지가 있는지 의문이다"고 했고, 최씨 측 변호인도 "이 사건 이후 어떤 성범죄 전력도 없고, 강제추행 건에 대해서는 피해자가 진술도 하지 않은 사안이다. 단톡방에서도 적극 개입한 적 없고 호응이나 동조만 했다"며 기각 요청했다.

재판부는 이날 다시 변론을 종결하고 오는 29일 선고 공판을 진행키로 했다.

한편 함께 기소된 클럽 버닝썬 MD(영업직원) 김모씨와 회사원 권모씨에게는 각각 징역 10년을,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모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