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검찰, 이재만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 파기환송심서 징역 4년 구형
검찰, 이재만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 파기환송심서 징역 4년 구형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1.27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검찰은 27일 대구시장 후보 경선 과정에서 불법 여론조사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재만 전 한국당 최고위원에게 파기환송심에서도 징역 4년을 구형했다.

지난해 치러진 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경선 과정에서 불법 여론조사 등을 주도한 혐의(공직선거법위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전 최고위원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 한국당 대구시장 후보 경선 전 특별보좌단과 수행팀, 지인, 친인척 73명을 동원해 1147대의 유선전화를 개설한 후 휴대폰 1대로 착신전환해 자신을 지지하는 응답을 하도록 유도하는 방법으로 여론조사를 조작했다.

그는 지인 명의로 빌린 대구의 한 아파트에 선거운동원을 상주시키고 홍보 메시지를 전송하게 하며 선거사무소를 불법 운영하고, 아르바이트생 등에게 600여만원을 주고 지지자들의 모바일투표를 도와주도록 했다.

이 전 최고위원에 대한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은 내년 1월 8일 열린다.

 

앞서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지난 10월31일 2심에서 징역 1년3개월을 선고한 이 전 최고위원 사건을 대구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이 전 최고위원 측은 "14개월 동안 구속돼 있으면서 반성을 많이 했고, 앞으로 불미스러운 일에 관여 않도록 다짐하고 있는 점, 건강이 나빠진 점 등을 고려해 선처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