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찰청 "청와대가 어떤 질책성 언급도 안해"..."확인한 결과 이첩, 전달이라는 표현만 써"
경찰청 "청와대가 어떤 질책성 언급도 안해"..."확인한 결과 이첩, 전달이라는 표현만 써"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1.28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청와대 첩보·지시를 받아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수사했다는 논란과 관련, 청와대에서 경찰 수사가 지지부진하다며 질책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청이 부인했다.

경찰청은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김 전시장 수사 관련, 청와대로부터 수사 진행에 대한 어떠한 질책성 언급 등은 없었다"고 27일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청은 "청와대로부터 수사 진행에 대한 어떠한 질책성 언급 등이 없었다"고도 설명했다. 첩보의 내용과 관련해선, 일반적인 비위 첩보와 유사한 형태였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특히 경찰청은 당시 울산지검에 회신한 공문을 모두 확인한 결과, '하명'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적이 없다면서 "'이첩', '전달'이라는 표현만 사용했다"고 덧붙였다.

또 경찰청은 지난해 울산시청 압수수색과 관련해선, "청와대에 압수수색 계획을 알려준 사실이 없다"고도 밝혔다.

김기현 前 울산시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원서류를 보여주며 김기현 죽이기에 동원된 하수인 황운하(전 울산경찰청장)에 대한 검찰의 조속한 구속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김기현 前 울산시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원서류를 보여주며 김기현 죽이기에 동원된 하수인 황운하(전 울산경찰청장)에 대한 검찰의 조속한 구속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경찰청은 "당시 울산경찰청의 울산시청 압수수색이 시작되고, 다수 언론사에서 압수수색 사실을 취재해 그 사실이 언론에 보도된 이후 압수수색 사실을 청와대에 통보했다"면서 "이는 통상적으로 중요 공공기관 압수수색 등 상황을 청와대와 공유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논란은 지난해 6·13지방선거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의혹이다. 당시 울산시장 선거에서 영향을 주기 위해 청와대가 경찰에 첩보를 제공하고 수사를 독려한 것으로 알려진다. 청와대는 이날 이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김 전 시장 관련 비위 혐의에 대해 청와대의 하명수사가 있었다는 언론보도는 사실 무근"이라며 "당시 청와대는 개별 사안에 대해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