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월드컵 4강 신화’ 이끈 베어백 전 감독, 암투병 끝 별세..향년 63세
‘월드컵 4강 신화’ 이끈 베어백 전 감독, 암투병 끝 별세..향년 63세
  • 강우혁 기자
  • 승인 2019.11.29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강우혁 기자]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한 축을 담당했던 핌 베어백 전 감독이 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향년 63세

28일(현지시간) 해외매체들은 베어백 감독이 4년 간의 투병 끝에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감독도 역임한 바 있는 베어백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대표팀의 수석코치를 맡아 거스 히딩크 감독과 함께 월드컵 4강 진출을 이뤄냈다.

사진 = 뉴시스
사진 = 뉴시스

또 2006년 독일 월드컵 당시 딕 아드보카트 감독의 수석코치로 다시 돌아왔고, 월드컵이 끝난 뒤에는 대표팀의 사령탑에 올랐다가 1년여 만에 물러났다.

올해 2월 오만 축구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았으나, 돌연 지도자 은퇴를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