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본회의 열라’는 한국당... 바른미래당 “비열한 꼼수에 분노가 치민다”
‘본회의 열라’는 한국당... 바른미래당 “비열한 꼼수에 분노가 치민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1.30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자유한국당은 30일 민주당과 국회의장을 향해 “민생법안을 볼모로 삼아 본회의를 무산시켰다”며 “국민께 사죄하고 즉각 국회 본회의를 열라”고 촉구했다.

민식이법 등 민생법안을 우선 통과시키자는 한국당의요구를 무시하고 국회 본회의를 거부해 국민들을 실망시킨 것은 민주당과 문희상 국회의장이라는 주장이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민주당과 국회의장 민생외면 국회파탄 규탄대회'를 갖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민주당과 국회의장 민생외면 국회파탄 규탄대회'를 갖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패스트트랙이 법적 절차라며 밀어붙이던 민주당이 국회법에 보장된 필리버스터를 철회하라는 것은 초법적인 요구이자 야당에게 재갈을 물리려는 폭거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199개 법안 중 5개 법안에 대해서만 필리버스터를 보장해주면 나머지 민생 법안은 다 처리하겠다는 자유한국당의 제안을 일언지하에 거절해놓고 마치 필리버스터 때문에 민생법안이 무산된 것처럼 선동하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요, 비겁한 책임 전가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이 행사했던 필리버스터는 정당하고, 다른 정당의 필리버스터는 국회 봉쇄라는 어이없는 주장은 민주당의 뿌리 깊은 내로남불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29일 오후 2시께 열릴 예정이었던 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뒤늦게 통과된 민식이법을 제외한 199개 법안 모두에 필리버스터를 신청했다.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을 막기 위해 20대 정기국회 회기 종료일인 오는 12월10일까지 108명의 의원들이 돌아가며 무제한 토론을 진행한다는 전략이다.

하지만 민주당과 다른 정당들이 이를 막기 위해 본회의장에 들어가지 않으면서 본회의가 무산됐다. 문 의장은 의결 정족수가 채워져야만 개의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신청에 바른미래당은 “한국당의 비열한 꼼수에 분노가 치민다”며 “당장 민생을 대상으로 한 인질극을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지난 29일 논평에서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신청 소식에 “며칠 전, ‘제1야당 원내대표가 북미 정상회담을 막아섰다’는 소식만큼, 귀를 의심케 하는 소식”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산적한 민생 현안 앞에, 무제한 떼쓰기나 할 때인가. 특히 반드시 통과시켜야 할 '민식이법'을 볼모로 잡았다”며 “일단 본회의를 열어 민식이법도 통과시키고, 필리버스터도 하게 해달라는 자유한국당의 비열한 꼼수에 분노가 치민다”고 질책했다.

그러면서 “어린이 교통안전 강화를 위한 민식이법까지 당리당략을 위한 제물로 삼겠다는 상식 파괴의 자유한국당”이라며 “필리버스터는 법이 보장한 권리이지만 이를 악이용하는 자유한국당의 행동은 법을 외면한 부조리”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