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파스텔블루 신곡 ‘기저귀를 갈다가’ 발표
파스텔블루 신곡 ‘기저귀를 갈다가’ 발표
  • 오지연
  • 승인 2010.11.12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완규 피처링으로 전격 참여

‘그리워서’, ‘보고싶다’, ‘잔소리’ 등 대중들의 마음을 파고드는 멜로디와 감성적인 가사로 온라인상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실력파 남성듀오 ‘파스텔블루’가 신곡 ‘기저귀를 갈다가’를 11월 12일 발표했다. 이번 앨범은 그 동안 파스텔블루 가 보여줬던, ‘사랑과 이별’ 이야기에서 탈피해 가장 일상적이고도 소중한 가족과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기저귀를 갈다가’는 국내 최초의 방송PD이자 가수로 주목을 받고 있는 작사가 PD블루(이주환)가 실제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고자 2년이 넘는 기간동안 기획한 앨범으로 또 다른 멤버인 파스텔(김국진) 역시 이번 작품을 파스텔블루의 대표작품인 ‘그리워서’를 뛰어넘는 넘버로 만들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다.

PD블루(이주환)는 중풍으로 쓰러져 3년이라는 세월동안 투병생활을 하고 있는 자신의 아버지의 기저귀를 갈다가 이런 가사를 쓰게 되었고, 이번 작품이 중풍이라는 질환뿐 아니라 중증의 병환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자 본인과 그 가족들을 위로하는 노래가 되기를 바라며 만들었다.

‘기저귀를 갈다가’의 피처링에는 그룹 ‘부활’ 보컬출신 ‘천년의 사랑’ 박완규가 PD블루(이주환)의 가사말을 듣고 흔쾌히 참여해주었고, 박완규의 애절한 보이스와 PD블루(이주환)의 나레이션이 잘 어우러져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곡의 후렴구인 ‘바지를 내리고, 다리를 들어요, 왜 이리 앙상하게 마르셨나요.’ 부분이 인상적인 곡으로, 발표전부터 팬들 사이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