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울산서 밍크고래 사체 발견 "불법포획 흔적 없어"
울산서 밍크고래 사체 발견 "불법포획 흔적 없어"
  • 이규한 기자
  • 승인 2019.12.02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규한 기자] 울산 앞바다에서 밍크고래 사체가 발견됐다.

2일 울산해양경찰서는 "울산항 묘박지 인근 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밍크고래 사체를 발견해 예인 조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같은날 오전 8시 30분께 경비 임무를 수행 중이던 50t급 울산해경 경비함정이 울산항 묘박지 인근 해상에서 밍크고래 사체를 발견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발겨된 밍크고래는 길이 6.7m, 무게 4t의 수컷으로 추정되며 사체 조사 결과 불법포획이나 혼획(그물에 걸려 죽음)된 흔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고래 사체는 방어진 수협위판장에서 1억700만원에 공매 처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