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사망 특감반원]윤석열에 "가족에 배려 부탁" 메모...관계자 "생계 부탁은 아니지 않겠냐"
[사망 특감반원]윤석열에 "가족에 배려 부탁" 메모...관계자 "생계 부탁은 아니지 않겠냐"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12.02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 특감반원, 의미심장 메모 9장

[한강타임즈]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산하 특감반에서 일했던 검찰 A수사관이 어제(1일)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해당 수사관에 대한 부검을 실시했다.
해당 A수사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도 '면목없다', '가족을 배려해달라'는 내용의 메모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는 수신인을 달리 해 아내 등 가족에게 보내는 미안하다는 내용의 3~4줄의 짧은 메시지와 함께 검찰을 향한 메시지도 담겼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그 중엔 윤석열 검찰총장을 언급한 내용도 포함됐는데, A수사관은 윤 총장에게 '면목이 없지만, 우리 가족을 배려해주기 바란다'는 취지의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검찰 안팎에서는 민정수석실 파견 기간에 벌어진 김기현 첩보 사건에 자신이 연루되면서 검찰 수사까지 받게 된 점을 염두에 둔 발언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가족의 생계를 부탁한다는 말은 아니지 않겠냐"며 "가족에게는 피해를 입히지 말라는 것인지, 상처를 주지 말라는 것인지 핵심은 여기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해석했다.
A씨의 메모에는 윤 총장에게 죄송하다는 말과 함께 건강하라는 말도 담긴 것으로 파악됐다. 이 관계자는 "인사하는 것 아니겠냐"고 덧붙였다.
한편 A씨는 사망 당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전달 의혹 관련 조사를 진행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