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美, 프랑스 디지털세 맞대응...24억달러 규모 물품에 관세 부과 위협
美, 프랑스 디지털세 맞대응...24억달러 규모 물품에 관세 부과 위협
  • 김진아 기자
  • 승인 2019.12.03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구르트, 스파클링와인, 화장품 등 적용가능

[한강타임즈]미국 무역대표부(USTR)은 2일(현지시간) 프랑스가 애플과 구글 등 미국 IT(정보기술) 기업에 대한 디지털세를 도압하는 것과 관련해 "24억달러 규모의 프랑스 제품에 관세 부과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2일 “프랑스가 디지털세를 도입하는 것과 관련해 24억 달러 규모의 프랑스 제품에 관세 부과를 제안한다”는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발표했다. 프랑스가 미국 IT기업에 디지털세를 부과하면 보복할 것이라는 의미다. 

USTR은 터키, 오스트리아, 이탈리아에 대해서도 디지털세와 관련한 조사를 검토한다고 덧붙였으며 특히 미 디지털 기업인 구글,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이 차별을 받게 된다고 명시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는 "USTR의 오늘 결정은 미 기업에 지나친 부담을 주거나 미 기업을 차별하는 디지털세에 대해 미국이 조치를 취하리라는 분명한 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프랑스산 요구르트, 스파클링 와인, 화장품 제품 등 특정 품목에 대해 최대 100% 관세가 적용 가능하다.
앞서 7월 USTR은 프랑스 의회가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등 IT 대기업을 대상으로 3%의 세금을 부과하는 '디지털 서비스 세금(DST)'인 이른바 디지털세 법안을 통과시키자 "미국 기업을 부당하게 겨냥하고 있다"며 프랑스산 와인 등에 대한 관세 보복조치를 시사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