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농어촌 지역에도 의사가 필요하다" 국회 앞 공공의대 설립 1인시위 이어져
"농어촌 지역에도 의사가 필요하다" 국회 앞 공공의대 설립 1인시위 이어져
  • 이설아 기자
  • 승인 2019.12.05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의대 설립을 위한 범대책위 "12월 5일부터 무기한 1인 시위 돌입... 법안 통과 불발 시 대규모 시위 계획"

[한강타임즈 이설아 기자] 지난 2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이하 공공의대법)'이 심의보류된 가운데, 국립공공의료대학 설립을 위한 범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가 출범해 전북·전남·경남에 걸친 지리산권 시민·사회단체와 연계하여 5일부터 국회 정문 앞 무기한 1인 시위에 돌입했다.

1인 시위는 공공의대법이 재논의될 때까지 실시하며 전라북도의회 이정린 도의원, 범대위 김용준 대표를 시작으로 의료인력이 특히 부족한 지리산권(전북 남원시, 장수군, 전남 구례군, 곡성군, 경남 함양군, 산청군, 하동군) 산간지역의 주민들이 이어 참여한다. 이들은 공공의대법 재논의가 늦어질 시 대규모 단체행동까지 예고한 상태이다.

5일 국회 정문 앞에서 공공의대법 통과를 촉구하며 1인시위를 벌이고 있는 시민 (사진=이설아 기자)
5일 국회 정문 앞에서 공공의대법 통과를 촉구하며 1인시위를 벌이고 있는 시민 (사진=이설아 기자)

범대위는 “저출산·고령화로 의료취약지역이 증가하면서 의료혜택을 받지 못하는 농어촌 주민들의 삶의 질은 현저히 떨어지고, 건강한 삶과 생명유지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받고 있는 현실이다. 공공의대는 전국의 의료취약지역 공공병원에 공공의료인력을 공급하여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획기적인 변화를 줄 것”이라며 공공의대법의 조속한 심의를 촉구하고 있다.

또한 이들은 “시골에도 사람이 산다. 우리들도 아플 때 병원에 가는 차안에서 죽는 일이 더 이상 일어나지 않게 해 달라. 공공의대가 설립되면 전국에서 학생들을 모집하고, 의사면허를 취득하고 졸업한 학생들은 선발된 지역으로 돌아가 근무하게 된다. 전국민을 위한 공공의대 설립에 공감하고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공공의대 설립은 정부의 '공공보건의료 발전 종합대책' 과제의 일환으로, 2017년 기준 상급종합병원의 50%와 종합병원의 38%가 수도권에 분포돼 있고, 인구 1000명당 활동의사 수는 서울이 2.9명인데 대비 경북은 1.3명으로 2배 이상 차이를 보이고 있는 등 지역 인프라의 개발이 현재 시급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