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야구 교실서 흉기 난동...경호원 출신 코치가 제압
야구 교실서 흉기 난동...경호원 출신 코치가 제압
  • 이규한 기자
  • 승인 2019.12.09 0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규한 기자] 서울의 한 초등학교 야구교실에서 흉기 난동을 부리던 남성이 경호원 출신 코치에 의해 제압됐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A씨를 체포한 뒤 특수협박과 폭행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고 8일 밝혔다.

이어 "법원은 도주 우려된다"며 영장을 발부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JTBC
사진출처=JTBC

 

앞서 A씨는 6일 오후 9시 10분경 강북구 미아동의 한 건물 지하에 있는 야구교실에 들어가 흉기를 들고 학생과 학부모를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근처에 있던 야구교실 코치가 A씨의 흉기 난동을 목격하고 발차기로 제압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A씨가 휘두른 흉기에 다친 사람은 없었다.

한편 경찰은 A씨가 연습장에 있던 사람들과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로 보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수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