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포천서 네팔 근로자 자해로 사망
포천서 네팔 근로자 자해로 사망
  • 이규한 기자
  • 승인 2019.12.10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규한 기자] 네팔 국적의 외국인 근로자가 목을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경위 파악에 나섰다.

10일 경기 포천경찰서에 따르면 9일 오후 7시30분께 포천시의 한 공장 기숙사 앞에 네팔인 A(30)씨가 피를 흘리며 숨져 있는 것을 동료가 발견해 신고했다.

 

사진출처=경기 포천경찰서
사진출처=경기 포천경찰서

 

A씨는 5년 전 한국에 와서 일해 온 합법적 체류자로 경찰이 공장 인근 CCTV를 확인한 결과 A씨가 흉기로 자신의 목을 수차례 찌르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경찰 관계자는 "동료들 진술에 의하면 A씨는 천주교 신자로 메모에는 신에게 감사하다는 글 등이 있었지만 직접적인 동기를 추측할 만한 내용은 없었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외부인에 인한 범행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A씨의 시신을 부검한 뒤 영사관을 통해 가족에게 인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