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시, 양재역 인근 ‘청년주택’ 379호 공급... 내년 3월 착공
서울시, 양재역 인근 ‘청년주택’ 379호 공급... 내년 3월 착공
  • 한강타임즈
  • 승인 2019.12.12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지하철 3호선과 신분당선이 지나는 양재역 인근에 지하 5층~지상 22층, 총 379세대(공공임대 90세대, 민간임대 289세대) 규모의 ‘역세권 청년주택’이 들어선다.

공공임대는 주변 시세의 30%, 민간임대는 95% 수준으로 저렴하게 공급될 예정으로 내년 3월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서울시는 서초구 서초동 일원에 ‘양재역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을 위한 도시관리계획(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을 고시하고 건축허가를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투시도
투시도

이에 따르면 전체 세대의 약 1/4에 해당하는 88세대는 ‘신혼부부용’ 주택으로 계획하고, 국공립 어린이집(지상 2층)과 실내 어린이 놀이터(지상 3층) 같은 생활편의시설도 배치한다.

국공립 어린이집은 입주민뿐 아니라 인근 주민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전체 공급세대(379세대)는 ▴단독형 259세대 ▴쉐어형 32세대 ▴신혼부부형 88세대로 구성된다. 주차면은 총 154면으로 이중 15면은 나눔카 전용으로 배정할 예정이다.

2030 청년세대의 새로운 주거트렌드에 부응하는 2인 셰어하우스(32세대)와 운동시설(지하2층), 공유주방과 북 카페 같은 시설도 조성된다.

최고층인 22층에는 입주민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스카이라운지)이 생길 예정이다.

서 관계자는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살기 좋은 직주근접 역세권에서 청년들이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확대로 청년‧신혼부부의 주거난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시의 ‘역세권 청년주택’은 지난 9월 첫 입주자 모집 당시 140대 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 청년들의 높은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다.

최근에는 '일부 분양형' 등 새로운 사업유형을 도입해 민간사업자의 선택의 폭은 넓히면서 공급물량의 최대 70%를 주변시세의 반값 이하로 공급하는 내용의 혁신방안도 새롭게 발표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기획관은 “서초동 ‘양재역 역세권 청년주택’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서울시는 청년‧신혼부부의 주거안전망 강화를 위해 역세권 청년주택을 비롯한 공공주택 공급 확대를 계속하겠다. 법령‧제도 개선과 재정지원을 위해 중앙정부와도 긴밀히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