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두환, 12.12 가담자들과 "40년 기념 오찬"..."전씨 측 친목 모임" 반박
전두환, 12.12 가담자들과 "40년 기념 오찬"..."전씨 측 친목 모임" 반박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12.12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군사 반란 40년이 되는 날인 오늘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인물들과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기념 오찬을 즐기는 장면이 포착됐다.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는 오늘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전두환이 40년 전 군사 쿠데타 주역들과 함께 서울 압구정동에 있는 고급 중식당에서 기념 오찬을 즐기는 모습을 직접 촬영했다"고 밝혔다.
임 부대표는 오늘 정오부터 2시간가량 이어진 오찬에 전 씨와 그의 부인 이순자 씨,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정호용 전 특전사령관과 최세창 전 3공수여단장 등 10명이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 대표적인 고급요리인 샥스핀(상어지느러미 수프)이 포함된 1인당 20만 원 상당의 코스 요리를 먹었고, 와인도 곁들였다고 정 부대표는 전했다.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가 전두환 전 대통령과 12.12 쿠데타 주역들이 12일 강남 호화 점심식사 모습을 이 날 공개했다. 식사 자리에는 12·12 쿠데타를 함께 일으킨 최세창 당시 3공수여단장과 정호용 당시 특전사령관 등이 참석했으며, 이들은 와인을 마시면서 건배사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2·12쿠데타는 1979년 12월 12일 전두환·노태우 등이 이끌던 군부 내 사조직인 '하나회' 중심의 신군부세력이 일으킨 군사반란사건. (사진=정의당 제공 영상 캡쳐)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가 전두환 전 대통령과 12.12 쿠데타 주역들이 12일 강남 호화 점심식사 모습을 이 날 공개했다. 식사 자리에는 12·12 쿠데타를 함께 일으킨 최세창 당시 3공수여단장과 정호용 당시 특전사령관 등이 참석했으며, 이들은 와인을 마시면서 건배사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2·12쿠데타는 1979년 12월 12일 전두환·노태우 등이 이끌던 군부 내 사조직인 '하나회' 중심의 신군부세력이 일으킨 군사반란사건. (사진=정의당 제공 영상 캡쳐)

 

임 부대표는 식사를 마치고 나오는 전씨에게 "12·12 당일인 오늘 자숙하고 근신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으냐, 기념 오찬은 부적절하지 않겠느냐"고 물었지만, "동석자가 거칠게 막아서면서 전씨의 답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는 우리 사회와 정치권이 전두환에 대한 용인을 중단하고 광주 학살 책임과 5공화국 독재에 대한 반성을 단 한 마디도 내놓지 않는 것에 대해 단죄해야 할 때"라며 "즉각 전두환에 대한 구속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임 부대표는 지난달 7일 전씨가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지인들과 골프를 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전씨 측은 이날 A4 용지 5쪽 분량의 보도 참고자료를 내고 "전 전 대통령 내외를 포함한 몇몇 친지들의 동부인 오찬은 1979년 12·12 사태와 전혀 무관한 친목 모임이었다"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