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문희상 의장, 본회의 시작 전 원내대표 소집... 본회의 연기하나?
문희상 의장, 본회의 시작 전 원내대표 소집... 본회의 연기하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12.13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3일 본회의 개의 직전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을 소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을 놓고 정면 충돌의 우려가 높아지면서 다시 한번 조율을 시도하려는 의도로 보이는 가운데 본회의 연기에 대한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여야3당 원내대표들과 회동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문 의장,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여야3당 원내대표들과 회동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문 의장,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앞서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3시 본회의를 열고 정기국회에서 처리하지 못한 민생법안 등을 처리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상정을 놓고는 합의가 불발되면서 한국당은 필리버스터 등을 신청해 끝까지 막아내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 임시국회 회기 일정과 관련해서도 민주당은 오는 16일까지만 열 것을 주장한 반면 한국당은 통상적인 임시국회 회기인 30일 간 열 것을 주장하고 나섰다.

다만 문 의장은 임시회 회기 결정 건은 필리버스터 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해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신청을 반려할 방침이지만 현재 한국당 의원들이 농성을 벌이며 강력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이대로 회의를 개최하기에 큰 부담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